[속보]김정은, 당 정치국회의 열고 수해복구 논의

[the300]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일 제7기 제4차 당 중앙위원회 정무국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봉쇄된 개성시를 특별 지원할 것을 지시했다고 6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전했다. 신문은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 정무국 회의가 8월 5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되었다'라며 '봉쇄 지역 인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하여 식량과 생활보장금을 당 중앙이 특별지원할 데 대한 문제를 토의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수해복구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 등을 점검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6차 정치국회의가 8월 13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면서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의 위임에 따라 조선노동당 위원장 김정은 동지께서 회의를 사회하시었다"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회의에서 큰물(홍수) 피해를 입은 인민들에게 안정된 생활을 보장할 데 대한 문제, 코로나19에 대한 비상방역체계를 엄격하게 유지하고 개성시를 비롯한 전연지역 봉쇄를 해제할 것에 대한 문제 등이 논의됐다고 전했다. 

또 당 중앙위원회에 신설부서를 세우는 문제를 토의 결정했으며 당 창건 75주년 기념일에 이뤄질 국가 행사 준비를 점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