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지지율 역전에 "부동산 상대적 박탈감 등 누적된 결과"

[the300]

(금산=뉴스1) 김기태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3일 오전 수해 피해를 입은 충남 금산 제원면 대산리 인삼밭을 찾아 복구작업을 마치고 장화를 닦고 있다. 2020.8.13/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도전에 나선 이낙연 의원은 13일 당 지지율이 미래통합당에 역전 당한 것과 관련, “코로나19(COVID-19) 방역은 잘했는데 그에 따른 경제적 고통은 해소된 것이 아니다. 고용지표도 좋아지지 않고 있고 경기도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 거기에 부동산값의 상승과 그에 따른 상대적 박탈감이 확대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은 “서울의 특정지역은 값이 올라서 탈인데 지방은 값이 떨어졌고, 그런 박탈감이 있는데 왜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느냐는 게 있을 것”이라며 “민주당 구성원 가운데 부적절한 처신, 부적절한 언행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고, 거기다가 물 폭탄이 쏟아져 여기저기 정말 난리다. 그런 것 등등이 쌓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역전은 오늘 처음으로 나왔지만 갑자기 그런 일이 생겼다기보다는 누적이 됐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당 구성원의 부적절한 처신과 언행과 관련, “서울, 부산 시장의 잘못이 컸다”며 “전세, 월세에 대해 꼭 평론가 같은 얘기를 하는 것은 집으로 고통받는 국민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데는 부족했다고 보는 게 맞다”며 민심과 동떨어진 발언을 한 같은 당 소속 의원들을 겨냥한 뒤 “그건 평론가들이나 하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우리 지지율을 끌어내렸던 요인들을 해소해 간다면 안정적으로 회복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부동산 시장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시각이 시장과 동떨어졌다는 비판에 대해선 “부동산값 상승이 주춤하는 기미가 나타나는 것도 사실”이라며 “국가 지도자의 입장에서는 국민들께 어떤 정책의 자신감 같은 걸 드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부총리나 국토부 장관은 지금 일이 한창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이런 시기에 교체를 거론하거나 흔드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판단도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수사지휘권을 놓고 추미애 법무장관과 충돌한 윤석렬 검찰총장과 관련해선 “법무장관과 검찰총장은 상하관계에 있다. 상하 간에 갈등이라 보는 또는 그런 상황이 야기되는 것 자체가 온당치가 않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검언 유착 문제. 결국은 (윤 총장이) 수사지휘권을 받아들였지 않나. 그럴 거라면 좀 조용히 받아들이지 왜 그렇게 시끄럽게 만드는가 그런 것도 있을 수 있다”며 “장관의 방식이 좀 강렬하지만 검찰총장도 잊어버릴 만하면 직분의 경계를 넘나드는 것 같은 일들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윤 총장이 야권의 대권 후보로 거론되고, 정치를 하는 것 아니냐는 시각에 대해선 “그거야 본인의 선택인데 어떤 선택을 하건 본인의 자유”라며 “그러나 그 자리에 계신다면 직분에 충실 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