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추경엔 시간 많이걸려…정부예산 충분히 비축"

[the300]

[천안=뉴시스]배훈식 기자 = 집중호우 피해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충남 천안시 호우 피해농가인 오이 재배 비닐하우스를 둘러보고 있다. 2020.08.12. dahora83@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정치권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 이야기도 나오는데, 추경으로 가면 절차가 필요하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밝혔다. 정치권을 중심으로 얘기가 나오는 4차 추경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충남 천안 병천천 제방붕괴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추경은 정부가 가진 재정이 부족할까봐 염려를 해서 제대로 지원을 충분히 하자는 취지인데, 아직은 정부와 지자체 예산이 충분히 비축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주민들이 절실한게 피해복구를 최대한 신속하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천안=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집중 호우 피해를 입은 충남 천안시의 오이농장을 찾아 피해주민들과 간담회하고 있다. 2020.08.12. dahora83@newsis.com

그러면서 "천안은 3년 전에도 수해가 있었는데 다시 되풀이된 것처럼 앞으로 기상이변에 의한 재난은 갈수록 심해질 수도 있다"며 "응급처치용 복구로 그치지 말고 다시 제방이 무너지거나 범람이 없도록 하천 준설 등 보다 항구적인 복구를 해달라는 얘기를 많이 듣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방향으로 중앙 정부와 지자체 예산이 잘 사용되도록 최선을 다 해달라"며 "우리가 코로나 사태에도 잘 대처한 것처럼 자연 재난도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장마가 아직 안 끝났다고 한다"며 "26일까지 장마가 계속된다는 예보가 있어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