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특위로 '호남' 공략… '전주 출신' 정운천 위원장 내정

[the300]

미래통합당 국민통합특위 위원장으로 내정된 정운천 의원(왼쪽). /사진=뉴스1.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직속으로 국민통합특별위원회(국민통합특위)를 구성한다. 특위 위원장으로 전북 전주 출신인 정운천 의원을 내정, 호남 민심 공약에 나선다.

김은혜 대변인은 12일 오전 국회 브리핑에서 국민통합특위에 대해 "그동안 당이 호남에 소홀하고, 전국정당으로 미흡한 부분에 대해 반성하고, 국민 속으로 한걸음 더 다가가기 위한 취지"라고 밝혔다.

국민통합특위 구성은 오는 13일 비대위 회의에서 의결할 예정이다. 위원 구성과 활동 방향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예정이다.

특위 위원장으로는 재선의 정운천 의원을 내정했다. 정 의원은 전북 전주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에서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을 지냈다. 21대 국회에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의원으로 합류한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