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어느 지역에 물난리 났냐" 주호영의 일갈

[the300]

[하동=뉴시스]차용현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경남 하동군 화개면 소재 화개장터 수해현장을 찾아 둘러보고 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8.10. con@newsis.com

"4대강 사업 어느 지역에서 물난리가 났느냐"

수해 책임 공방이 가열되는 가운데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4대강 사업의 홍수 방지 효과를 강조하면서 태양광 난개발 의혹에 화살을 돌렸다.

주 원내대표는 10일 오후 침수 피해를 입은 전남 구례를 방문해 '물난리 피해원인 중 하나가 4대강 사업이라는 주장이 있다'는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주호영 "하천 정비, 정쟁이 아니라 전문가 의견 들어서 빨리 대책 마련해야"



주 원내대표는 "4대강 사업을 하지 않은 섬진강 수역에서 가장 많은 피해가 생겼고 그 원인은 토사로 하상(강이 지나는 길의 밑바닥)이 높아져서 준설을 빨리해야 하는데 안 하니까 물그릇이 작아져서 곳곳에 둑이 터졌다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쟁 차원에서 할 게 아니라 전문가들 의견을 들어서 수해방지에 필요하면 빨리 물그릇을 크게 하는 것을 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두 번 세 번 이런 피해가 또 닥친다"고 밝혔다.

4대강 사업을 했던 낙동강에서도 둑이 터진 것에는 "낙동강 일부 구간 제방이 약한 데만 터졌지 나머지 지역은 수년째 4대강 사업 이후에 범람이라든지 물 피해가 없고 사망자 수가 줄었는데 그런 과학적 데이터를 놔두고 다시 (야당에) 책임 떠넘기기 하는 건 여당으로서 무책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태양광→산림훼손→토사유출→피해 극심? "전국 상황 파악 중"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정책 아래 전국 곳곳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설비가 산사태를 유발했다는 일각의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전국 1000여곳에 산사태가 났다고 하는데 저희들에게 제보되는 것들 중에는 태양광을 하기 위해 산림을 훼손하고 그 다음에 제대로 (조치를) 안한 데서 토사유출이 돼서 수해가 극심했다는 내용이 많이 있다"며 "지금 해당 상임위 중심으로 전국에 태양광으로 임야를 훼손한 지역이 어떤 상황인지 보고를 받고 (자료를)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구례=뉴스1) 허경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전남 구례군 구례읍 수해 피해 상황 현장을 방문해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0.8.10/뉴스1

다만 '태양광 국정조사'는 사태의 원인을 좀더 살핀 후에 추진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주 원내대표는 "국정조사까지 할지는 저희가 더 면밀히 검토해서 입장을 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더불어민주당과 최종합의를 하지는 못했지만 공감대를 이뤘다는 국회 에너지특위 설치의 필요성도 역설했다. 주 원내대표는 "탈원전이라든지 태양광으로 인한 환경훼손, 태양광의 효율성 이런 것들을 점검하기 위한 국회 차원의 에너지특위를 만들자고 지난 번에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에게) 제안했고 민주당도 거부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통합당 "재원 부족하면 추경 반대 안해…피해 큰 호남에 자원봉사자 집중 지원"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 피해가 집중된 전남 지역을 방문해 현장 상황을 살피고 적극적 지원을 약속했다.

주 원내대표는 "긴급재난구호법상 시행령을 빨리 바꿔서 피해 한도를 (일반인) 100만원, 상공인 200만원에서 대폭 상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해 지원을 위한 추경(추가경정예산)에는 "현재 쓸 수 있는 예산을 조속히 집행해서 피해를 회복하고 그래도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반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당 차원에서 자원봉사자들을 조직해 피해가 많은 호남지역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