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최재성 정무 등 3수석 인사…노영민 유임

[the300](종합)강기정 정무·김조원 민정·김거성 시민사회 3명만 교체…윤도한 국민소통·김외숙 인사도 유임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8.10. dahora83@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신임 정무수석에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정수석에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 시민사회수석에 김제남 대통령비서실 기후환경비서관을 각각 내정했다.

지난 7일 사의를 표명한 6명 중 강기정 정무수석과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 3명만 교체되고,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등은 유임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11일자로 이 같은 내용의 청와대 수석비서관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신임 최재성 정무수석은 시민운동을 한 후 정계에 입문한 4선 중진 정치인 출신이다. 민주당에서 대변인과 사무총장 등 당내 요직을 거쳤다. 정무적 역량과 추진력, 기획력이 남다르단 평가를 받는다. 특히 야당과 활발한 소통을 바탕으로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를 원활히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강 대변인은 설명했다.

김종호 민정수석은 감사원 요직을 두루 거친 공직자 출신으로, 이번 정부 초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역임했다. 당시 인사검증 시스템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강 대변인은 김 신임 수석이 평소 원칙과 소통을 중시하고, 국정 철학 이해력이 높다고 했다.

김제남 신임 시민사회수석은 녹색연합사무총장을 맡는 등 시민단체 활동가 출신으로 19대 국회에서 의정 활동을 했다. 현재 청와대 기후환경비서관으로 재직하고 있다. 우리사회의 각종 갈등 사안에 대해 선제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강 대변인은 설명했다.

청와대는 후속 수석비서관 인사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강 대변인은 노 실장 등 다른 수석비서관 인사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늘 인사와 말씀드릴 수 있는 건 발표 내용 뿐이다”며 “(나머지 사항은) 대통령 인사권이라 답변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