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언급한 文대통령 "4대강보 홍수조절 능력 실증분석할 기회"

[the300]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8.10. dahora83@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댐의 관리와 4대강 보의 영향에 대해 전문가들과 함께 깊이 있는 조사와 평가가 필요하다"며 "4대강 보가 홍수조절에 어느 정도 기여하는지를 실증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물난리와 홍수) 피해의 원인과 책임을 규명하는데 소홀함이 없어야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50일이 넘는 사상 최장 기간의 장마에 기록적인 폭우가 이어지면서 전국적으로 큰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이 무엇보다 가슴 아프고, 송구스럽다. 희생되신 분들과 가족들께 다시 한 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장마는 막바지에 이르렀지만 이번엔 태풍이 북상하고 있다. 대비태세를 더욱 철저히 해 피해 방지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며 "피해 지역의 신속한 복구와 지원에도 적극 나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일곱 개 시군뿐 아니라 늘어난 피해 지역을 추가 선포하는데 속도를 내주기 바란다"며 "재난복구에는 군 인력과 장비까지 포함해 가용 자원을 총동원하고, 이재민과 일시 대피 주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피면서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 지구적인 기상이변으로 세계 도처에서 대규모 재난재해가 일어나고 있다. 아시아 일대의 폭우 피해뿐 아니라 시베리아는 8만 년 만의 고온 현상, 유럽은 폭염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기후변화에 대한 국제협력에 우리나라도 적극 참여하면서 앞으로 기상변화까지 대비해 국가의 안전기준과 관리시스템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