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복구가 우선"…민주당, 합동연설 연기·휴가반납

[the300]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8.10. photothink@newsis.com

막대한 폭우 피해에 더불어민주당이 8·29 전당대회 합동 연설회를 미루고 소속 국회의원 전원이 휴가를 반납하는 등 수해복구에 전념을 다하기로 했다.

송갑석 민주당 대변인은 10일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 선거운동을 전면 중단하고 수해복구에 전념하기로 했다. 당 차원에서 국회의원 전원이 휴가를 반납하고 재난대응·복구에 전념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집중호우로 지난 8일 광주·전남, 9일 전북 합동연설회를 연기한 데 이어 14일 개최 예정이던 충남·세종·대전, 16일 충북 지역 연설회도 미루기로 했다.

송 대변인은 추후 합동 연설회 개최 일정에 "언제 개최할지 아직 잡히지 않았다"면서도 "8.29 전당대회 변동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 차원에서 재난상황실을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며 "각 지역위 중심으로 수해복구에 전념하고 이번주 목요일(13일)이나 금요일(14일)에 전당대회 후보, 지도부, 국회의원 등이 피해 지역이 심한 곳을 몇 군데 선정해서 피해 복구 작업에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필요할 때마다 의원들이 세비 일부를 성금으로 조성해서 코로나19에도 대응했는데, 이번에도 세비 일부를 성금으로 모아서 수해 복구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는 방침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