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한상혁은 '권언유착', 국정조사 해야"

[the300]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사진=뉴스1
미래통합당이 권경애 변호사의 주장으로 촉발돼 권언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7일 오전 논평을 통해 "숭고한 사명으로 포장했던 검찰개혁이 사실은 한낱 장애물 제거를 위한 시도였음이 밝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권 변호사는 지난 5일 채널A와 한동훈 검사장 사이 유착 의혹에 관한 MBC 보도 직전 한 위원장이 본인에게 전화해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거니 제발 페이스북을 그만두라'는 호소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한 위원장은 권 변호사와 통화한 시점이 보도 이후라며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또 "(쫓아내야 한다는) 얘기는 안 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권 변호사는 "시간을 둘러싼 기억에 오류 있었다"며 통화 시점을 착각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배 대변인은 "한 위원장은 독립기구인 방통위 수장임에도 당정청 회의까지 참석하며 스스로 정치중립성을 의심받는 공직자"라며 "검언유착으로 지목된 인물이 한 검사장이란 걸 미리 알고, '한동훈 검사장을 반드시 내쫓겠다'던 한 위원장의 배짱을 보면 든든한 배후가 있을 거란 말이 힘을 얻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 검언유착이 아닌 권언유착"이라며 "국민도 더 이상 정권의 검찰개혁을 신뢰하지 않는다. 국정조사 외엔 다른 도리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은 꺼릴 것이 없다면 국민적 의심과 공분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국정조사에 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