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매주 천만원씩 낮춰도 안팔리는 김외숙…김조원은 '잠실' 매물로 내놔

[the300]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서울 잠실의 아파트를 시세보다 비싸게 매물로 내놨다가 비판이 일자 거둬들였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가격을 정확히 어떻게 제시했는지 모르겠지만, 처분을 위해 부동산중개업소에 매물로 내놨다"고 6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청와대 참모진 중 다주택자 8명에게 늦어도 8월말까지 주택을 처분하고 매매계약서를 제출하라고 통보했고, 김 수석도 그 지침에 따라 부동산 처분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어떤 가격으로 책정에 부동산 매물로 내놨는지까지 모르겠지만, 처분 노력을 하고 있기 때문에 팔릴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부 참모진의 매매 분투기를 소개했다. 그는 "김외숙 인사수석의 경우 일주일에 1000만원씩 낮춰서 내놓고 있는데, 팔리지 않고 있다"며 "1년에 몇건 계약이 없는 곳이라고 하는데, 계속 내리다보면 8월중순이나 8월말까지 팔리지 않겠냐"고 설명했다. 이어 "다주택자들이 어떤 방식으로든 8월말까지 1주택만 남기고 모두 처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외숙 수석은 본인 명의의 부산 아파트와 배우자 명의의 경기도 오산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일부 언론은 김 수석이 서울 잠실동 갤러리아팰리스 47평형(전용면적 123㎡)을 시세보다 2억원 이상 비싼 22억원에 내놓는 등 주택 매매에 강한 의지는 없었고, 이에 대해 비판이 일자 매물을 거둬들였다고 보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