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이해찬, 공수처법 '헌재 판단' 전까지 자제하라"

[the300]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 /사진=뉴스1.

미래통합당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 개정 시사에 "헌법재판소 판단이 나올 때까지 자제해 달라"고 밝혔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5일 구두 논평에서 "오늘 오전 이해찬 대표가 통합당을 향해 '8월 국회 시작 때까지 공수처 추천위원을 선임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그렇지 않으면 다른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했다"며 "'정 안 되면 법을 고쳐서라도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까지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수처 관련 법이 어제 본회의를 통과했지만 통합당은 동의한 바 없다"며 "또한 공수처는 헌법에 근거가 없는 초법적 기관으로 현재 헌재에서 헌법소원에 대해 심리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법사위 통합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도 "공수처 법에 대한 헌재의 위헌 심판이 진행 중이고, 헌재 판단을 지켜봐야 하는 게 순리"라면서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면서 법 개정해서 밀어붙인다면 큰 저항이 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해찬 대표는 이날 통합당이 공수처 출범을 지연시키고 있다면서 "8월 임시국회 시작까지 추천위원을 선임해 법적 책임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공수처 출범을 위한 다른 대책을 세울 걸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