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베이루트 사고, 한국인 인명피해 접수 아직 없어"

[the300]동명부대원280명과 재외국민140여명 체류…인근 대사관 유리창 파손

(베이루트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4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항 선착장에 있는 창고에서 대규모 폭발사고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이날 폭발로 최소 70여명이 숨지고 3,700명이 부상을 당해 수천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 AFP=뉴스1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발생한 폭발사고와 관련, 아직 확인된 한국인 인명 피해가 없다고 외교부가 5일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주레바논대사관은 사고 직후 현지 재외국민 단체 채팅방 등을 통해 우리국민 피해 여부를 확인중에 있으며, 현재까지 접수된 인명 피해는 없다"고 설명했다.

레바논에는 동명부대원 280여명 외 우리 국민 140여 명이 체류 중이다. 인명피해는 아직 확인된 게 없으며, 사고현장에서 7.3km 떨어진 대사관 건물 4층 유리가 2장 파손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는 "주레바논대사관은 레바논 정부와 협조해 우리국민 피해여부를 계속 확인하고 우리 국민 피해 확인 시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 밝혔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6시10분(현지시간, 한국시간 5일 0시10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두 차례의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지금까지 최소 73명이 사망하고 3700여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