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정치고향' 부산에 선 당권 주자들…재보선 공천 생각 달랐다

[the300]

박주민(왼쪽부터), 김부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일 오후 부산 해운대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린 '부산광역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 시작에 앞서 손을 번쩍 들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들이 1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 '부산'을 찾았다. 후보들은 한목소리로 문재인 정부와 집권여당의 위기를 강조하며 각자의 해법을 제시했다. 

이낙연 후보는 '경험의 리더십'을, 김부겸 후보는 '대선 불출마'를, 박주민 후보는 '정권 재창출 적임자'를 앞세워 지지를 호소했다. 내년 재보궐선거 공천에 대해선 '양강' 구도인 이 후보와 김 후보가 입장 차를 드러냈다.  


김부겸 "여론 지탄 속에서도 재보선 후보 보호하겠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일 오후 부산 해운대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린 '부산광역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 후보는 1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 순회합동연설회에서 첫 번째 연설자로 나섰다. 김 후보는 이 후보를 겨냥해 "대선 후보가 당대표가 되는 것은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많은 사람들이 민주당의 위기를 말한다. 그 위기의 최정점에는 내년 서울·부산 재보궐 선거가 있다"며 "예고 위기 앞에서 당 대표가 사임을 하게 된다면 이는 큰 태풍 앞에서 선장이 내리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부산 재보선에 민주당 후보를 내야 한다는 입장인 김 후보는 "제가 당대표가 되면 어떤 여론의 지탄과 화살 속에서도 우리 당의 재보궐 후보들을 보호할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무릎을 꿇고 빌 것은 대신 빌어서 그분들이 당당하게 본선에서 경쟁할 수 있도록 하는 당대표가 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또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 부산"이라며 "정치하면서 하나의 꿈이 있었다.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의 뜻이기도 했다. 전 국민의 지지를 받는 민주당을 만드는 꿈이다. 이번에 저를 당 대표를 시켜서 대한민국 정치사에 멋진 변화를 꼭 만들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박주민 "2022년 대선, 반드시 승리하는 정당 만들겠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일 오후 부산 해운대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린 '부산광역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박 후보는 "2022년 대선에서 그 누가 후보가 되더라도 반드시 승리하는 정당을 만들겠다"며 정권 재창출 의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2030 청년들이 우리 당에 등을 돌리고 있다고 한다. 제가 만난 부산 시민과 당원들은 민주당이 애정이 부족한 것 아니냐고 한다"며 "우리가 2030 청년들에 대한 고민과 애정이 없는 것이 아니다. (부산은) 두 분 대통령을 배출한, 우리에게 심장 같은 곳"이라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민주당이 가야 할 길은) 차기 대선 준비를 뛰어넘어 위기에 고통받는 사회적약자를 보호하고, 경제 활력을 회복시키며, 새로운 사회로 전환하기 위해 사회적 대화를 열어 국민을 믿고 두려움 없이 추진하는 것"이라며 "이런 역할을 지금 제대로 못하면 어떻게 될까. 그 어떤 사람이 대선 후보가 되더라도 우린 이길 수 없을 것이다. 176석의 수명은 4년이 아니라 2년이다. 시간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김대중·노무현 모시며 정치인으로 성장…충정 받아달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일 오후 부산 해운대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린 '부산광역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 후보는 이날 연설에서 자신의 정치적 경험을 부각했다. 그는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 등 민주당이 배출한 역대 대통령들을 모시면서 정치인으로 성장했다. 그 은혜를 이제 헌신으로 민주당에 보답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이 이 고비를 넘기고 더 큰 도약을 이룰 것이라고 굳게 믿어 마지않는다. 이 목숨이 다하는 날까지 저는 그 길을 가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정기국회는 9월1일부터 연말까지 넉 달 내내 계속될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것이냐, 말 것이냐를 결판나는 넉 달"이라며 "그래서 당대표에 나가게 됐다. 저의 충정을 받아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 후보는 서울·부산 재보선 공천에 대해서는 "급한 일을 먼저 처리해야 한다"며 김 후보와 입장 차이를 보였다. 이 후보는 "재보선을 어떻게 할 것인지는 당 안팎의 지혜를 얻어 늦지 않게 결정하겠다"며 "어떤 상황에서든, 어떤 단계에서든 저는 책임있게 결정하고 책임있게 실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 8·29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들은 이날 부산과 울산, 경남 지역에서 순회합동연설을 이어간다. 오는 2일에는 대구·경남 지역 순회합동연설이 예정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