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민주주의 외쳤던 사람들이…유신 때도 이렇게 안 했다"

[the300]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민주주의를 외쳤던 사람들이 과거 어떤 정권보다 못한 민주주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긴급 의원총회에서 "선출된 권력이 권위와 독재로 가면 종말은 뻔하다고 생각한다"며 "유신정권에서도 국회를 이런 식으로 운영한 적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삼권분립 기본도 무시하고 스스로 정한 법률도 지키지 않는다"며 "이걸 지켜보는 문재인 대통령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한동훈 검사장 영장집행 과정에서 불거진 검찰의 폭행 의혹에 대해 "이게 법치를 다루는 나라의 행위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규탄했다.

현실적으로 민주당의 입법 강행을 막기 어렵다는 점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이 수적으로 밀리기 때문에 국회에서 다수결로 결정되는 사항에 대해서 속수무책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렇다고 국회의원으로 직무를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각 상임위나 본회의에서 많은 발언으로 국회에서 벌어지는 실상을 국민들에게 알리도록 최선을 다하는 게 사명"이라며 "국민의 뜻과 정반대되는 대의민주주의 행태를 계속 하면 자연스럽게 외부에 반대 세력이 형성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합당의 변화와 미래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다짐도 내놨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이 변해서 이제 저 당을 믿어도 되겠구나 하는 수준까지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며 "미래에 대한 약속을 할 수 있다고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가 선거 직전에 나와서 어쩔 수 없는 상황을 맞았지만, 우리 야당의 자세가 옳았는지 뼈 아픈 생각을 해야 된다"며 "우리가 믿을 건 국민이다. 신념을 갖고 의원 일 잘 하고, 저는 비대위에서 미래를 위한 기반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