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의기소침 말라, 국민들께 '패악' 알리자"

[the300]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뉴스1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통합당 의원들에게 "의기소침하지 말고 옳은 일이라는 확신을 가져라"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긴급 의원총회에서 "국민들에게 정중하고 지속적으로 협조를 구하고, 이 정권의 폭정이 나라에 어떤 패악을 끼치는지 알리면 국민들도 도와줄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입법 강행 행태에 대해선 강하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며칠 사이 국정 전반에 참담하고 분노스러운 결실을 겪었다"며 "국정 어느 구석 하나 멀쩡한 데 없고 막장을 경험했다"고 일갈했다.

이어 "검사장을 폭행하지 않나, 감사원장 불러내고 린치를 가하고 노골적으로 압박하지 않나"며 "국회 곳곳에서 속도전으로 소위도 제대로 구성되지 않았는데 자기들이 내세운 선입선출도 안 지켰다"고 지적했다.

이날 아침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만났다며 "부동산법 어쩔 수 없단 것을 이해해 달라고 했다. 뭐라도 안 할 수가 없어서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나라도 제대로 하면 다행이다. 전월세 3법에 대해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다"며 "헌법 원리도 깨뜨렸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향후 대여(對與) 투쟁 방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그래도 국회에서 불법, 폭정을 따지고 우리의 대안을 제시하는 게 좋다는 의견이 나왔다"며 "기회가 있을 때에는 놓치지 말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외투쟁을 좋아하지 않지만, 가능성도 닫지 않겠다"며 "코로나로 거리두기하고 있어서 시기적으로도 방식도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176석의 힘으로 무지막지하게 밀어붙이고 할일이 없다면 국민에게 직접 호소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며 "여러분들과 심사숙고해서 정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