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감사위원, 임명권자 협의 뒤 제청이 순리"

[the300]

최재형 감사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다. /사진=뉴스1.

최재형 감사원장이 감사위원 공백에 대해 "중립적이고 독립적으로 할 수 있는 분을 제청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29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감사위원 공백에 대해 묻자 "감사원장은 (감사위원을) 제청하고 임명권자가 받아들일 수 있는데, 제청·임명 관계는 그렇지 않다. 임명권자와 협의하고 제청하는 게 순리"라고 답했다.

김용민 민주당 의원이 감사위원 공백과 월성1호기 감사와의 관련성을 묻자 "전혀 아니다. 정치적 고려를 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감사위원에 임명하려고 했으나, 최 원장이 반대했다는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