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 백신 내년말 접종 가능"

국회 과방위 업무보고 "국산 백신 내년 8월쯤 개발"....약물 재창출 치료제 후보약물 곧 해외임상

최기영 과기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사진=뉴스1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내년 8월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국산 백신 개발이 완료될 것으로 28일 전망했다.

최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업무보고 질의응답 과정에서 국산 백신 개발 일정을 묻는 질의에 "국내에서 개발되는 전체 백신을 볼 때 SK바이오사이언스가 현재로선 가장 빨라 보인다"며 "현재 계획으로 보면 내년 8월까지 개발하고 9월에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 신청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최근 빌 게이츠 빌&멜린다게이츠재단 이사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 등장해 유명세를 치르고 있는 SK그룹 계열 바이오기업이다.

빌 게이츠 이사장은 서한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높게 평가한 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성공할 경우 내년 6월부터 연간 2억개씩 생산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게이츠 재단은 지난 5월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44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최 장관은 다만 게이츠 이사장이 언급한 내년 6월 국산 백신 대량생산 가능성에 대해선 "빌 게이츠 회장이 다른 정보를 갖고 있는지 모르지만 저희한테는 그런 정보는 없다"며 "내년 8월 개발하고 9월에 식약처 승인 신청을 하면 내년 하반기 말 전에는 접종도 가능할 수 있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사실 백신 개발이란 게 확실하지 않다"며 자신이 언급한 개발 일정이 SK바이오사이언스의 계획이라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최 장관은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가 임상 3상에 성공할 경우 2021년부터 연간 5억회분, 최대 10억회분의 백신을 생산할 계획이라는 미국 언론 보도에 대해선 "전세계적으로 여러가지가 개발되고 있지만 어떤 것이 좋은 효능을 내고 안전하게 접종될지는 알기 어렵다"며 "외국 백신에 100% 의존할 수 없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 나름대로 백신개발을 끝까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 장관은 코로나19 국산 치료제 개발과 관련해선 "말하기 조심스럽지만 우리가 찾은 좋은 후보약물이 있다. 약물 재창출 방법인데 정말 효능이 있는지 임상 시험이 필요하다"고 했다.

최 장관은 그러면서 "가능성이 높아 빨리 임상 시험을 하고 싶은데 문제는 우리나라가 방역을 너무 잘 해서 임상 시험을 할 수 있는 중증 환자가 없다"며 "해외 임상을 시도하고 있고 곧 해외 임상을 할 것 같다"고 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