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탈북민 월북, 은폐·축소 의혹 없게 단호한 조치"

[the300]

 
(강화=뉴스1) 이동해 기자 = 군 합동참모본부는 최근 월북한 탈북민으로 추정되는 김모(24) 씨가 강화도 일대에서 출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27일 밝혔다. 김씨는 강화도 북쪽 지역 일대에 있는 철책 밑 배수로를 통해 탈출 후 헤엄쳐 북한으로 건너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탈북민 김모씨의 가방이 발견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 강화군 월곶리 인근의 한 배수로. 2020.7.27/뉴스1

국방부가 최근 발생한 탈북민의 월북과 관련, 사실관계 확인 후 경계태세와 관련해 단호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28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제출한 '북한이탈주민 재월북' 자료를 통해, 월북 의심자가 1996년생인 김모씨(25세)로 탈북 전 개성시 개풍군 혜평리에 거주하며 농장원으로 근무했다고 보고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김씨는 2017년 6월 17일 해평리 월포해안으로 헤엄을 쳐 18일 오전 2시26분께 김포 해병2사단 초소로 귀순했다. 지난 6월 12일 성폭력 혐의로 경찰 수사 중이었고, 2020년 6월엔 김포 소재 임대아파트를 처분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방부는 해병2사단 지역(김포반도~서측 도서) 정밀점검을 위해 인원을 투입했다고 밝혔다. 또 국방조사본부와 합동참모본주 전비태세검열단 등이 현장을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지난 18~19일 간조와 만조 시간을 고려해 CCTV 등 감시장비의 녹화영상도 확인 중이다.

군 월북 의심자의 과거 귀순방법, 가방 등 발견된 유기물을 고려할 때 강화도를 통한 월북 가능성을 높게 보고 이를 정밀 분석 중이다. 이 지역에서 김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가방이 발견됐으며, 이 가방의 발견지점과 철책에 이상이 없는 점을 볼 때 배수로를 통해 월북했을 것이란 추정이다. 

국방부는 앞으로 합참 전비태세 검열결과 분석 및 후속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사실관계 확인 후 은폐·축소 의혹이 없도록 단호한 조치를 취하고 경계작전 관련 후속조치 과제를 도출해 제대별 시행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지상, 해상 경계작전실태를 점검해 취약요소를 확인하고 보완하겠다고 했다. 작전지역 환경, 경계작전 여건 등을 고려해 다양한 상황에서 발생 가능한 양상에 대한 경계작전 체계를 최적화한다는 설명이다.

또 감시장비 및 과학화 경계시스템을 상시적으로 가동하겠다고 했다. 국방부는 "정신적 대비태세 유지 하에 엄정한 작전기강을 확립하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