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박지원, 특정 당파 관성 못 버려…실망"

[the300]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인사 청문회 답변과 태도에 대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인사 청문 경과보고서 논의도 오늘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박 후보자에 대한 비공개 청문회 정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반적인 자세를 보면 국가의 대표로서의 태도보다는 여전히 정치인 박지원, 특정 당파 박지원의 관성을 못 버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자신이 '마지막 공직이다', '국가와 역사, 대통령에 충성하겠다'는 말을 하지만 여전히 지지층에 주로 호소하는 파당적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예를 들어 '북한 인권법이 자랑스럽다'며 똑같은 입장을 유지하는 건 정치인으로서지, 국가의 공복으로 바꾸면 답변이 그렇게 안 나온다"며 "이제 미국이나 중국 등 주변국이 신뢰할 수 있겠냐"고 말했다.

비공개 청문회에서 하 의원은 이같은 취지로 박 후보자에게 질의했고, 박 후보자는 "주의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하 의원은 '인사 청문 경과 보고서 논의를 하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오늘 논의는 안 할 것"이라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