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학적 의혹? 55년전, 하태경 태어나기도 전의 일"

[the300]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박지원 국가정보원(국정원)장 후보자가 27일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을 향해 "55년 전이면 존경하는 의원님이 태어나지도 않은 시기"라고 말했다. 본인에 대한 하 의원의 끈질긴 학적 의혹 제기에 강하게 반발한 것이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 청문회에서 "160학점 중에 72학점이 빈다. 졸업 자격 무효다"라는 하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하 의원은 국회 정보위 통합당 간사다.

박 후보자는 "저는 분명히 광주교대를 졸업하고 성적표와 졸업증명서를 내서 단국대에 편입했고, 성실하게 수강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단국대에서 학점을 인정하고 졸업을 하라고 하니까 했다. 학점이 안 되니까 졸업하지 말라고 했으면 안 했다"며 "따라서 저한테 묻지 마시라"고 말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야당 측 첫 질의부터 팽팽한 긴장감이 흘렀다. 하 의원은 "다른 학력 위조와 달리 (박 후보자의 학적 위조에는) '권력형'이라는 말이 붙는다. 2000년 (박 후보자가) 실세 때 어두운 과거 은폐를 위해 단국대를 겁박해 학력을 위조했다"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광주교대를 다녔던 박 후보자가 조선대를 다닌 것으로 꾸며 1965년 단국대에 편입했고 이후 청문회 제도가 도입되자 문제가 되지 않도록 2000년에 한차례 더 이를 광주교대로 바꾸는 학적 위조를 했다고 주장한다. 

박 후보자가 "아무리 청문을 받는다고 해도 사실이 아닌 것을..."이라며 입을 뗐지만 하 의원은 "답을 짧게 하라"며 말을 잘랐다. 이어 박 후보자는 "위조, 겁박과 같은 말씀을 하시면서 짧게 하라고 (할 수 있느냐)"라며 반발했다.

서로 '전략'을 이미 파악하고 있다며 비꼬기도 했다. 하 의원이 "본질을 흐리지 말라. 후보자의 전략을 잘 안다"고 말하자, 박 후보자는 "저도 하 의원의 전략을 잘 안다. 그러지 마시라"라고 말했다. 

설전이 격화되면서 인신 공격성 발언도 나왔다. 단국대 성적 증명 자료 제출과 관련 하 의원이 "박 후보자는 판단력이 상당히 떨어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딴 생각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하 의원이 재차 "국민들이 보고 있다"고 압박하자 박 후보자는 "내 국민도 본다"고 맞받아쳤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