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구멍 뚫린 軍 경계 태세…'탈북민 월북' 사실상 시인

[the300]김포~강화~교동도’ 통해 헤엄쳐 월북 가능성…北 목선 동해 입항 후 재발방지 약속 1년만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26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북한의 코로나19 의심 탈북민 월북 주장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군 당국은 이 남성이 북한이 군사분계선(MDL)을 통해 재입북했다고 주장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자세한 월북 경로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2020.7.26/뉴스1

북한의 ‘탈북민 재입북’ 주장을 우리 군이 사실상 확인한 가운데 이 월북이 어떤 경로로 이뤄졌을 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관계당국은 강화 인근에서 헤엄을 쳐 월북했을 가능성에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월북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군 당국의 경계태세에 구멍이 뚫렸다는 비판을 면키 어렵게 됐다.

26일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날 오전 북한 매체가 코로나(COVID-19) 감염 의심 탈북민이 재입북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 “일부 인원을 특정해 확인 중”이라며 “합참 전비검열실이 감시장비와 녹화영상 등 대비 태세 전반을 확인 중”이라 밝혔다.

이날 앞서 북한 노동신문은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도주자가 3년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지난 7월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보도대로 월북자가 있었다는 걸 우리 군이 확인한 셈이다.

군은 재입북자를 2017년 귀순한 1996년생 남성 A씨 1명으로 특정하고 구체적 월북 과정을 조사 중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밝힌 ‘3년전’ 탈북민, 즉 2017년 탈북해 남측으로 온 특정 인원 중 정부와 연락이 되지 않는 인원을 압축한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파주=뉴시스]이윤청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탈북민이 최근 개성으로 재입북했다는 북한 측 주장에 대해 청와대는 26일 오전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26일 경기 파주시 임진각 평화누리공원 전망대. 2020.07.26. radiohead@newsis.com

북한 매체 역시 군 당국 발표 전 A씨의 ‘귀향’ 사실을 전했다. 개성 출신인 A씨는 귀순 후 김포에 거주해왔다.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그는 지난달 김포 자택에서 지인을 성폭행한 혐의로 같은 달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아울러 관계당국은 지상 철잭이 아닌 ‘김포~강화~교동도’ 지역에서 헤엄을 쳐 월북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김포, 강화, 교동도 일대를 사전 답사한 정황도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탈북 당시에도 강화도를 통해 헤엄쳐 귀순했다. 당시 그는 열상감시장비(TOD)로 감시 중인 해병도 초병에 의해 발견됐다.

만약 군 당국이 이날 북한 보도 이후에야 탈북민의 재입북 사실을 인지한 것으로 확인된다면, 군 경계태세에 대한 논란이 또다시 불거질 전망이다. 군 당국은 지난해 북한의 소형 목선이 입항한 사실을 뒤늦게 파악, 비판이 일자 재발 방지를 약속한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