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세종서 상임위는 열어야…수도이전, 자다가 봉창두드려"

[the300]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7.23. mangusta@newsis.com

미래통합당이 '부동산정책 실패 무마용' 행정수도 이전 논의를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국회의 세종분원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주택시장의 근본적 혁신을 위해 후분양제 도입을 거듭 주장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세종분원 문제에 "분원이라는 게 사이즈(규모) 문제가 얼마나 되느냐도 있지만 상임위 회의는 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 절반을 잘라가는 건 더 많은 논의가 필요하지만 정부 중앙부처 13개가 있는 세종에 상임위를 열 공간은 갖춰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주도의 행정수도 이전 논의에는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가 행정수도 이전 특위에 통합당의 참석을 요청한다는 질문에 "민주당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문제, 집값 폭등 문제, 수돗물 유충 문제가 나오니까 이를 전환하기 위해서 느닷없이 진정성 없이 꺼낸 이슈"라며 "거기에 저희는 응할 수 없다. 자다가 봉창 두드린다는 말이 있지 않느냐.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회의 후 기자들에게 "부동산 투기가 심하니 수도까지 옮겨보자고 한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 발상"이라며 "세종시와 비세종시 사이의 양극화 현상도 심하다. 세종 부동산이 과열된다면 그 때는 어떻게 할 거냐"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당내 충청권 의원들이 긍정적으로 본다는 질문에는 "수도를 옮긴다는 것은 정확한 근거가 있어야 한다"며 "충청표가 오면 유리할 수도 있으니까 찬성한다는 것은 안 되고 명분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이라는 수도가 세계에서 갖고 있는 상징성도 있다"며 "(2002년 행정수도 이전 주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 말마따나 재미 좀 봤다는 말처럼 표 좀 얻으려고 옮기자고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부동산 대책으로는 후분양제를 거듭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후분양제 하면 주택업자가 집을 지어서 적정가격을 매길 수밖에 없지 않나"라며 "선분양제는 분양권 판매가 투기 조장 여건이 있어서 그러한 폐단을 없애야 하겠다"고 말했다.

중도금 등을 받을 수 없는 후분양제는 막대한 자금이 필요해 건설업계 등이 반대해왔다. 김 위원장은 "우리가 저축이 부족하고 경제성장하는데 투자가 필요해서 주택에까지 자금을 할애할 수 없었고 그래서 선분양제를 시작했던 것"이라며 "이제는 경제가 금융기관에 돈이 넘쳐흐르고 일반 제조업체들의 자금 수요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