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이어 안철수도 "서울시장 생각 없어"…주호영 "힘 합칠 수 있다"

[the300]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7.23/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직접 후보로 나설 가능성을 일축했다. 대권에 도전하겠다는 의미다.

미래통합당은 안 대표가 서울시장 후보로 나서지 않더라도 국민의당과 힘을 합쳐 야권 단일후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안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장 야권 단일후보로 나설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생각해본 적도 없고 앞으로도 생각할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중요한 건 국민이 반으로 나뉜 상황을 정치권이 책임지고 해결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이 문제에 집중해야한다고 계속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장이 아닌 대권에 도전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아침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안 대표를 서울시장 야권 단일후보로 추대하는 등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당헌 규정에도 불구하고 서울시장 후보를 낸다면 야권이 힘을 뭉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당헌에는 당 소속 선출직이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열리는 재·보궐 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도록 규정한다. 성추행 의혹에 연루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극단적 선택으로 비롯된 보궐 선거인 만큼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민주당은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공천을 한다면 그것을 제지하기 위해서 (국민의당과) 힘을 합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안 대표가 최근 문재인 대통령 등을 겨냥해 날 선 발언을 쏟아내는 것에는 "언론에 언급하는 말씀을 보면 문재인 정권에 가장 강하게 비판한다"며 "그런 점에서 뜻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야권 대권주자로 꼽히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내년 서울시장 선거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전날 통합당 초선 공부모임에 강사로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장 도전 의사를 묻는 질문에 "오늘 다룬 주제가 국방, 안보, 북핵 이후 한반도 안보지형, 4차 산업혁명 이후 국방 안보가 어떻게 전체적으로 틀 자체가 변화하는가였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제 행보는 꿋꿋이 계속될 것"이라며 거듭되는 서울시장 도전 가능성 질문에 "답변은 드렸다"고 답했다.

이날 서울시장의 업무 영역을 벗어나는 국가 전체의 안보 문제를 역설한 만큼 자신의 목표는 2022년 대선이라는 점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