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재인 정권, 사람이 먼저? 아파트가 먼저!"

[the300]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7.23/뉴스1

"신은 인간이 감당할 만큼의 시련을 주신다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도대체 무슨 신이기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부동산 정책 실패 등을 이유로 정권을 강하게 비판했다.

소위 '검언유착' 사건에 대해서는 본질이 정치공작이라며 지금이 군사독재와 다를 바가 없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도대체 무슨 신이기에 이처럼 감당할 수 없는 시련을 주는지 모르겠다"며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안 대표는 "흔히들 악마는 디테일(세부내용)에 있다고 하지만 진짜 악마는 ‘타이밍’(시점)에 있다"며 "부동산 정책 실패를 행정수도 이슈로 덮으려는 의도가 너무 뻔히 보인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국가 행정체계의 효율성과 지방 균형 발전 그리고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기 위한 국가의 백년대계를, 정권의 무능과 실정을 물타기 하는 데 쓰려는 것"이라며 "물타기와 함께 수도권과 지방을 가르고, 지역감정 부추겨서 ‘어게인(Again) 2002’ 대선판을 다시 한 번 만들어 보겠다는 것 아니냐"고 밝혔다.

이어 "이 정권은 의제나 이슈 돌려막기로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는 능력은 있지만, 그것을 제대로 실천하고 집행해 낼 능력이 없는 ‘역대급 무능정권’이라는 사실은 이제 세 살배기 아이들도 다 알고 있다"며 "지금처럼 계속 꼼수와 물타기로 실정과 무능을 감추려 한다면 역사는 문재인 정권을 ‘사람이 먼저가 아니라 아파트가 먼저인 세상’을 만든 최악의 정권으로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KBS와 MBC가 채널A 전직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의 공모 의혹을 보도한 것은 방송사가 문을 닫았어야 할 사건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방송사 오보 사건의 본질은 한마디로 정치공작"이라며 "권력에 줄 선 데스크가 윗선의 사주를 받아 지시를 거부하기 어려운 신입사원을 시켜 정권의 눈엣가시를 찍어내려 한 비열한 정치공작"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권의 선전 스피커로 전락한 공영방송이 가짜뉴스 공장이 되고, 방송사 데스크까지 공작정치에 동원된 역대급 스캔들"이라며 "다른 때 같았으면 방송사가 아예 문을 닫았어야 할 엄청난 일"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그런데도 여당은 그런 방송사의 시청료를 올리자고 한다"며 "이게 나라냐"고 말했다. 

안 대표는 "언론이 정권에 자진 투항하고 어용시민단체가 권력의 밥상에 숟가락 놓느라 여념이 없는 사이 유신과 5공 때나 있던 공작정치가 판치는 현실이 만들어지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한다. 지금의 권력지형과 언론환경이 유신이나 5공 때와 도대체 무엇이 다른지 설명해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