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취약지역 중심 의대정원 확대…공공의대 설립 적극추진"

[the300]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공공의료 인력 확충을 위한 의대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 추진방안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7.23. mangusta@newsis.com
더불어민주당과 교육부, 보건복지부는 23일 보건의료체계 강화를 위해 의과대학 정원을 확대하고 공공의대 설립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공공의료인력확충을위한 의대정원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추진방안 당정협의'를 열고 김태년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코로나19를 통해 의료진의 헌신과 국민의 시민의식으로 잘 대처했지만 의료인력과 병상부족, 지역별 의료격차 등 우리나라 보건의료체계 전반에 대한 한계 지점도 드러났다"며 이번 당정협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2006년 이래 15년간 동결해온 의대 정원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며 "필수 의료인력과 역학조사관 등 전문분야 인력, 제약·바이오 인력 확충을 위해 의대 정원을 증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공공 분야 의사 양성을 위한 공공의대설립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2018년 정책위의장 때 추진하던 내용인데 20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해 아쉬웠다. 법안이 다시 발의돼 국회 보건복지위에 묶여있는데, 미래통합당이 법안 통과에 전향적으로 협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와 같은 감염병 위기 대응을 위해 방역과 진료 인력의 대폭 확충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의대 정원을 합리적으로 조정해 내실화하고, 백신과 치료제 개발 등 감염병 대응 능력도 대폭 향상시킬 것"이라며 "배출된 인력이 지역사회 공공의료의 중추적 역할을 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