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공개된 故최숙현 다이어리…'나의 원수는 누구인가?'

[the300]

  
故(고) 최숙현 선수가 직접 쓴 다이어리(일기장)가 처음 공개됐다. 내용엔 최 선수가 '나의 원수는 누구인가'라며 가해자로 지목된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 등을 실명으로 적은 메모가 나왔다.

이날 오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청문회에서 이용 미래통합당의원은 손바닥 사이즈의 갈색 수첩을 손에 들어 보이며 "이건 고 최숙현 선수가 2019년 사용하던 다이어리다. 처음 공개하는 것"이라며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일기장에는 '나의원수는 누구인가' 라는 질문에 최 선수가 자필로 "원수는 두명 이상인데, 장윤정 김규봉 이광훈 김정기 김주석 이광훈.."이라고 이름을 빼곡하게 적었다.
이 의원이 보여준 또 일기장의 또 다른 페이지에는 '내가 아는 가장 정신나간 사람은 누구인가' 라는 질문에 최 선수는 "백번 물어도 똑같다. 장윤정, 김규봉 감독, 김정기 선수, 김주석 선수지. 이광훈 선수는 좀 바뀐거 같기두."라고 자필로 적었다. 

장윤정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로 가해자로 지목된 후 폭행·폭언을 한 혐의로 영구제명 징계를 받은 바 있다. 김규봉은 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감독, 김정기는 폭행을 목격했다고 뒤늦게 자백한 김도환 선수의 개명 전 이름이다.

이 의원은 이중 국회 증인으로 출석한 김도환 씨에게 "다이어리에 언급 된 김정기가 본인의 개명 전 이름이 맞냐"고 묻자 그는 "네"라고 답했다. 이 의원이 "(다이어리로)오늘 추가 공개된 김주석 이광훈의 이름이 나왔다. 이들의 폭행을 목격하거나 들은 적 있느냐"고 추가질의하자 김 씨는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말끝을 흐렸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참석해 질의를 하고 있다. 2020.07.06. mangusta@newsis.com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