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문 대통령에게 '10가지 입장' 표명 요구하겠다"

[the300]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국회 개원 연설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민들이 꼭 듣고 싶어하는 10가지 사항에 대해 입장을 밝혀달라"고 말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비롯한 각종 현안을 총망라할 방침이다.

주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비대위 회의에서 "흔히 (대통령 연설은) 대통령이 하고 싶은 말씀을 하고 가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국민들이 대통령께 듣고 싶은 말씀들이 너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국회에 오셔서 연설하는 기회에 많은 국민들이 꼭 듣고 싶어하는 10가지 사항에 대해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청하겠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30분 10가지 내용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갖는다.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한 비판도 내놨다. 주 원내대표는 "본회의 강제 소집, 상임위원 강제 배정, 상임위원장 독식 등 민주당의 의회독재 행태를 보면 개원식이 가당키나 한 것인지 의문이 없진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국민들이 야당에 부여한 책무가 정권과 대통령의 실패와 폭정을 감시하고 감독하라는 것이기 때문에 저희들은 부득이 국회에서 활동하는 게 국민 뜻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서 개원식에 응하게 됐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일하는 국회' 프레임도 규탄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말하는 일하는 국회는 자신들이 하고 싶어하는 것만 하는 국회를 말하는 것 같다"며 "의회독재, 고속도로를 깔자는 게 일하는 국회법 같은데, 정작 일하는 국회는 필요하면 상임위 소집하고, 국정조사, 청문회, 특검 이런 것들을 열심히 가동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정의연, 윤미향 사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등 이런 것을 다루고 조사를 해야 할 상임위 소집을 소극적으로 응하거나 거부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말하는 일하는 국회와 전혀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