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서울시·경찰 상대 박원순 사건 업무보고 받겠다"

[the300]박완수 등 통합당 의원 8명 행안위 전체회의 개회 요구서 제출

고(故)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사진=뉴스1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과 관련해 서울시와 경찰을 대상으로 업무보고를 받겠다고 나섰다.

박완수 야당 행안위 간사 등 통합당 의원들은 15일 행안위에 업무보고를 위한 전체회의 개회 요구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오는 17일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열고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을 대상으로 박 전 시장 사건 관련 업무보고를 받겠다고 했다. 

박 전 시장 측은 성추행 피소 사실을 전달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청와대에 박 전 시장 피소 사실을 보고했으나 서울시에는 전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통합당 의원들은 경찰이 박 전 시장 피소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한 경위와 보고 경로를 따져물을 계획이다. 또 국민적 의혹이 있는 만큼 박 시장 사망으로 사건이 '공소권 없음' 종결되는 것이 맞는지에 대한 경찰 입장도 듣는다. 

행안위 전체회의가 열릴지는 불투명하다. 행안위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영교 의원이 맡고 있다. 국회법에 따르면 재적위원 4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개회된다. 하지만 관례상 상임위가 열리기 위해서는 여야 합의가 필요한 만큼 실제 전체회의가 열리지 않을 수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