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이해찬 '피해호소인' 표현… '2차 가해' 행동"

[the300]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과에 대해 "들끓는 여론에 못 견뎌서 영혼 없이 반성을 한 것"이라고 일갈했다.

주 원내대표는 15일 오후 열린 통합당 의원총회에서 "(사과) 과정에서 피해자라고 하지 않고 피해호소인라고 해서 2차 가해적 행동이 나온 점은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에서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후보를 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 역시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 당헌당규에 소속 선출직이 부정부패 사건 등으로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가 상실해서 열리는 재보궐 선거에는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돼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 시절에도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벌써부터 민주당 내에서는 성범죄는 부정부패가 아니다,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공천을 하자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한다"며 "이게 정말 반성하는 당의 태도인지 참으로 한심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시의 성추행 의혹 진상규명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은폐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진상조사를 맡긴다면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경찰은 검찰로 사건을 송치해서 검찰은 특임검사나 특별수사본부를 만들어서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고 백선엽 장군을 조문하지 않은 것 역시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끝내 국군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은 직접 조문하거나 격에 맞는 예우를 하지 않았다"며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전쟁영웅을 이렇게 대접하는 곳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직접 조문하지 않고, 동작동 국립현충원에 모시지 못한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피해 호소인께서 겪으시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당 자체 조사에 대해선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