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서울시 '박원순 조사' 지켜볼것..피해자 2차 가해 안돼"

[the300]

청와대는 15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관련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서울시의 조사를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가 민관 합동 조사단을 구성한다고 한다"며 "차분히 조사결과를 지켜볼 때"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자에 대해선 2차 가해가 있어선 안된다는 입장을 (청와대가) 이미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박 시장 의혹 관련, 언급한 게 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앞서 박 시장 영결식이 열린 13일, 2차 가해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와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성폭력상담소 관계자들이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