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의대 정원 확대…공공의대 설립 추진”

[the300]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15. photothink@newsis.com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년간 동결한 의대 정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 이후 당정청은 공공의대 설립과 의대 정원 확대를 논의했다. 지역 필수 인력, 역학조사관 등 특수전문과목 인력, 기초과학 및 제약바이오 분야 인력 확충을 위해 의대 증원을 결정했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규모와 추진 방향은 당정 협의를 거쳐 발표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공공의대 설립도 추진하겠다"며 "공공의대는 공공분야 의사를 위한 의료사관학교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보건의료 학계는 코로나19 이후 감염병이 일상화된 세상에서 살 수도 있다고 경고한다. 더이상 의료진의 헌신에만 의존할 수 없다"며 "당정은 공공의료와 지역 의료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의료 인력을 확충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원내대표는 "관련 법안을 21대 국회에서 추진하겠다"며 "미래통합당이 이번에는 공공의대 설립 법안에 전향적으로 협주해주길 당부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