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박원순 의혹' 공식 첫 사과…"책임 통감"

[the300](상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달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어두운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당 대표로서 사과 말씀드린다”고 15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피해 호소인께서 겪으시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당 대표로서 참담하고 국민께 드릴 말씀이 없다.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국민께 큰 실망을 드리고 행정 공백이 발생한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 자체 조사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피해자 중심주의를 견고하게 지켜왔다”며 “이 사안 역시 마찬가지로 피해자 입장에서 진상 규명이 당연하나 당으로서는 아시다시피 고인의 부재로 진상 조사가 어렵다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가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유사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한 후속 대책을 약속했다. 이 대표는 “기강을 세울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당 구성원을 대상으로 성인지 교육을 강화하도록 당규를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호소인의 비난을 멈추고 (해당 의혹을) 정쟁과 여론몰이의 수단으로 활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