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2022년 대선 지면 통합당 사라진다"

[the300]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22년 대선 패배 시 미래통합당이 사라질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대선 승리를 위해선 진보 진영은 물론 친문(친문재인) 세력까지도 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1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보수다'의 강연자로 나와 "5연속 (선거에서) 실패한 당에 (국민들은) 응답하지 않을 것이다. 지지율이 20% 밑으로 내려가는 순간 당을 해산하라는 국민적 압박에 직면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통합당이 집권을 위해선 세력 확장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수 진영이라는 틀을 넘어 진보 진영으로 확장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원 지사는 "우리끼리의 일체감과 확장성을 가져야 한다"며 "그 확장이 진보까지도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문, 반문 세력에 대해 "스스로 진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내용을 들여다보면 학문적 진보가 아니라 그냥 진보가 멋있고 쿨해 보여서, 진보 반대편이 상식과 시대 흐름에 맞지 않아 그에 대한 반발로 진보라고 착각하는 사람이 많다"고 규정했다.

민주당의 차기 대표 체제에서 세력 분화가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원 지사는 "이해찬 대표가 물러나면 억지로 봉합시킨 힘들의 구심력, 통제력이 약화되는 국면으로 가게 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튀어나올 사람들을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많이 몰려있기 때문에 보수, 진보의 울타리가 아니라 '찐친문' 빼고는 누구든 손잡을 수 있다는 광폭의 정치전략으로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정치 행보에 대해선 '강심장'으로 표현했다. 원 지사는 "강력한 메시지 실천을 보여야 하고, 삶의 현장 속으로 국민 마음 속으로 깊이 들어가야 한다"며 "삶의 문제, 시대변화, 대한민국 미래 등 보다 큰 틀에서 광폭의 메시지로 국민들에게 호소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끝으로 "앞으로 제가 강심장으로 여러분과 함께 우리가 필승정당으로 만들기 위해 백방으로 의견을 듣겠다"며 "제가 도와드릴 수 있는 부분을 열심히 돕겠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