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수사 상황, 박원순 측에 바로 전달된 흔적 있다"

[the300]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7.13. photocdj@newsis.com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고소장이 제출된 이후 수사상황이 박 시장 측으로 바로 전달된 흔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의 선진보훈 정책과 보상지원 확대방안 국회보훈정책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수사상황이 상부로 보고되고 그것이 피고소인(박원순 서울시장)에게 바로 전달된 흔적이 있어서 장례절차가 끝나는대로 살펴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경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성폭력상담소장도 이날 오후 서울 은평구 여성의전화 교육장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의) 고소 당일 피고소자(박 시장)에게 모종의 경로로 경찰의 수사상황이 전해지고 피고소인의 극단적 선택으로 피해자는 2차 피해로 인해 더 큰 고통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만약 그게 사실이라면 공무상비밀누설일뿐 아니라 범죄를 덮기 위한 증거인멸교사 등 형사적인 문제가 있을 수 있다"며 "철저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서울시 내부의 은폐의혹도 밝히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소장은 "(성폭력이 4년간 지속됐음에도 불구하고) 곧바로 보고하지 못한 것은 (서울시) 내부에 요청했으나 그럴 사람이 아니라고 실수로 받아들이라고 하거나, 비서 업무는 보좌하는 역할이자 노동이라며 피해를 사소화하는 반응 탓에 피해가 있다는 말조차 못하는 상황이었다"고 했다.

이어 이 소장은 "부서 변경을 요청했으나 시장이 승인하지 않으면 불가능하다"며 "본인 속옷 차림 사진 전송, 늦은 밤 비밀 대화 요구, 음란 문자 발송 등 점점 가해 수위가 심각했다. 심지어 부서 변동이 이뤄진 후에도 개인적 연락이 지속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주 원내대표는 "서울시장 비서실의 문제는 저희들에게도 제보가 들어와 있다"며 "이런 문제를 은폐하거나 왜곡하거나 덮으려고 한다면 훨씬 더 큰 사건이 될 것이라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 진실을 있는 그대로 밝히고 책임져야할 사람은 엄벌해야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