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민주당, '박원순 성추행 의혹' 침묵하지 말라"

[the300]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 /사진=뉴스1

미래통합당이 13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피해여성을 지켜달라"며 "'공소권 없음'의 사법절차 뒤에 숨지 말라"고 밝혔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고인에 대해 쏟아지는 의혹을 스스로 언급하는 것에 불편한 마음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침묵하지 말아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오늘 고인으로부터 지난 4년간 고통을 당했다는 피해자의 호소도 나왔다. 고인이 했으리라 믿기 어려운, 차마 글로 옮기기 힘든 성추행 증언이 발표됐다"며 "당시 피해자 곁엔 아무도 없었다. 인권위에까지 도움을 요청했으나 '시장 심기 보좌가 비서역할'이라며 누구도 도와주지 않았다고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사실이라면 민주당이 그간 가장 신랄하게 비판해왔던 '위력에 의한 성추행' 의혹"이라며 "당신들의 침묵은 피해자가 당한 고통의 진실을 가리고 상처를 치유할 유일의 길을 차단할 것임을 직시하길 바란다. 진실을 밝혀 다시 쏟아질지 모를 2차 가해를 막아 달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이 연대해야 할 사람은 여러분들 편이 아니라 바로 피해자"라며 "한때는 당신들의 편이었고 지금도 여러분들의 도움이 가장 간절한 사람이다. 성인지 감수성과 피해자 중심주의를 강력하게 외쳐온 사람들이 민주당 여러분들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홀로 어둠속에 고통 받았을 피해 여성에게 손을 내밀고 지켜주는 것. 그것이야말로 여성 인권을 위해 싸워왔던 고인을 진정으로 추모하는 길임을 깨달아 달라"며 "우리 당도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꾼 것이 전부였다는, 약하고 힘없는 피해 여성 곁에 서 있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