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임위 열자"…대여투쟁, 반격 나선 통합당

[the300]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7.13. photocdj@newsis.com
미래통합당이 7월 국회에서 대여투쟁을 위해 고삐를 죈다.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관련조사를 위해 관련 상임위원회를 열자고 여당을 압박하고 나섰다. 외교·안보라인에 대한 인사청문회도 예고돼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통합당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논의한다. 국회부의장과 정보위원장 선출, 21대 국회 개원일정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7월 국회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여야는 첨예하게 격돌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기다리고 있다. 벌써부터 자료제출을 두고 후보자 측과 통합당 사이에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통합당은 정치권 인사 연루설이 돌고 있는 사모펀드 문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에 대한 적절성 등도 따져보겠다며 벼르고 있다. 당 내부 특위활동과 함께 상임위를 통한 진상규명을 동시에 실시하겠다는 구상이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이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권한남용 수사지휘에 대해 밝히기 위해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달라"며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관련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정무위원회를 열어달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상임위 개의가) 모두 민주당의 비협조와 거부로 진행되고 있지 않다"며 "민주당이 말로는 일하는 국회하자고 얘기하지만 사실상 국회(업무를) 손 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통합당은 입법을 통해서도 대여공세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통합당은 특히 정부의 부동산대책을 실패로 규정하고 당차원의 입법을 추진할 계획이다.

통합당은 △공정사회 실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경제활성화 및 민생 활력 △안심안보체계 구축 등 4대분야를 중점 추진분야로 정하고 10개 세부과제를 정했다.

세부과제에는 청년 일자리 공정성 논란, 윤미향 의원과 관련한 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부동산 대란, 안보 위기 등 현 정부의 '아픈손가락'이 대거 포함돼있다.

이종배 통합당 정책위의장은 "정부의 22번째 부동산 대책이 나왔지만 주택시장 안정은 요원해 보인다"면서 "정상화를 위해 국민이 원하는 지역에, 양질의 주택을 보급할 수 있도록 법안 처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