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박원순 피해자가 나경원 보좌진? 100% 가짜뉴스"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백선엽 장군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2020.7.12/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나경원 전 원내대표의 보좌진이 피해자라고 하는 100% 가짜뉴스가 나돌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박 시장의 추모 분위기 속에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엄숙한 장례와 관련해 가짜뉴스가 횡횡하고 책임을 전가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피해자가 통합당에 연루된 사람이라는 일각의 소문을 일축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박 시장의 명복을 빌고 두 번 다시는 이런 비극적인 선택이 있어서는 안 될 거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박 시장의 장례와 관련해 우려스러운 점은 피해자에 대해서 2차 가해의 움직임이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힘없는 피해자의 고뇌, 아픔을 우리 국민들이 함께 보듬어주고 지켜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당은 이날 치러지는 박 시장의 영결식 등 장례절차가 끝나는 대로 성추행 의혹 규명과 피해자 보호를 위해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영결식 과정에 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얘기할 수는 없지만 영결식이 끝나고 나면 피해자에 대한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통합당은 장례가 진행 중인 고 백선엽 장군에 대해서는 예우를 격상해야 한다고 재차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결단해서 (대전현충원이 아닌) 서울 동작동 국립 묘지로 모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뿐만 아니라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께서 반드시 창군의 원로이고 나라를 구한 애국자인 백 장군을 조문해줄 것을 정중하게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육군장이 아닌 국가장이나 사회장으로 장례를 치러야 한다고도 주장해왔다.

백 장군은 대표적 전쟁 영웅이다. 한국전쟁 당시 최후의 방어선이었던 낙동강 전선의 요충지 경북 칠곡 일대에서 벌어졌던 '다부동 전투'에서 20여일간 북한군을 막아내며 전선을 지켜냈다.

1사단장이었던 백 장군은 부하들에게 '내가 선두에 서겠다. 내가 후퇴하면 나를 쏴라'고 말한 일화로 유명하다. 전쟁 이후 육군 참모총장과 교통부 장관 등을 지냈다.

다만 이 같은 업적에도 불구하고 일제 치하에서 무장독립운동가 토벌을 담당했던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복무한 경력 탓에 친일논란도 끊이지 않았고, 여권에선 이를 문제 삼아 동작동 국립묘지 안장을 반대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