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영결식날, 안철수 "文정권 완벽한 타락집단"

[the300]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운구행렬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리는 영결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0.7.13/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여권의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대대적 추모 분위기에 "우리 모두가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지 않으면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바뀌는 일마저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시장이 성추행 가해 혐의를 받는 가운데 극단적 선택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이 '님의 뜻 기억하겠습니다'는 현수막을 내거는 등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로 이어질 수 있는 행태가 나오는 현상을 지적한 것이다.

안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 타락의 연장선상 속에서 충격적이고 믿기 어려운 일들이 연이어 일어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겉과 속이 다른 문재인 정권 권력자들의 위선이 심각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전국을 뒤흔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대표적 사례로 거론했다.

안 대표는 "지난해 드러난 조국 전 장관 일가족 행태는 이 정권이 도덕적, 윤리적으로 완벽하게 타락한 집단임을 보여주었다"며 "단순히 반칙과 특권에 멈추지 않고 거짓과 위선의 이중성까지 겸비한 ‘불가역적’(돌이킬 수 없는) 타락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정권 사람들은 누구보다도 정의와 공정을 외치고 개혁을 말하지만 말과 행동이 정반대인 경우가 너무나 많다"며 "부동산투기에서 막말과 성추행에 이르기까지, 그들의 인식과 행태는 너무나 이중적이고 특권적이며 도덕적, 윤리적으로 타락한 사회를 향해 가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7.13/뉴스1

안 대표는 "한 개인의 죽음은 정말 안타깝지만 그가 우리에게 남긴 숙제는 결코 작지 않다"며 "대통령을 비롯해 이 정권 하에서 권력의 핵심부나 언저리에서 행세깨나 한다는 사람들의 깊은 성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지는 박 시장의 5일장은 이날 발인과 영결식 등이 진행된다. 장례 기간 동안 청와대와 여당, 정부 등 여권 핵심인사들이 줄지어 조문하고 지지하는 시민들도 2만명 이상 빈소와 분향소를 찾았다.

민주당은 '님의 뜻 기억하겠습니다'라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인권변호사와 시민운동가로 우리나라 민주주의 정착과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기리겠다는 취지다. 

하지만 반대 여론도 상당했다. 국회 여성 근로자 모임인 '국회 페미'는 전날 성명서를 내고 "(현수막은) 고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어 수사가 종결된 정황을 이용해 피해자를 모욕하고 고통을 주는 명백한 2차 가해"라고 밝혔다.

미래통합당은 피해자 보호와 2차 가해 방지를 촉구하며 지도부가 조문하지 않았다.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박 시장의 5일장에 반대한다는 청원에 이날 오전 9시40분 기준 56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