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故박원순 조문 않기로…당내 비판여론 감안

[the300]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정강정책개정특위 세미나' 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7.10/사진=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 조문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당초 박 시장 빈소를 찾을 예정이었지만 일정을 취소했다.

이는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뒤 숨진 채 발견된 박 시장의 조문에 대한 통합당 내부 비판적 여론을 의식한 결정이다. 또 서울시가 박 시장에 대한 장례를 서을특별시장(葬)으로 결정한 데 대한 반발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박수영 통합당 의원은 이날 "망인에 대한 예의와는 별개로 권력형 성폭력에 대한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며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를 일이지 세금으로 5일장을 치를 일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전날 "의혹에 대한 명확한 진실 규명이 안 된 상태에서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른다면 피해자가 느낄 압박감과 중압감은 누가 보상할까"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기현 통합당 의원도 "공무수행으로 인한 사고도 아니며 더 이상 이런 극단적 선택이 면죄부처럼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도 않다"며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를 치러야 할 사안은 아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