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 "정의당,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

[the300]

10일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사진=서울시 제공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조문하지 않겠다는 정의당을 향해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며 11일 불만을 나타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지금은 애도할 시간"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는 장혜영·류호정 정의당 의원의 전날 발언을 겨냥한 것이다. 이들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고소인에 대한 연대의 의미로 박 시장 조문을 거부했다.

장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누군가 용기를 내어 문제를 제기했지만 수사를 받을 사람은 이 세상에서 사라졌다"며 "이야기의 끝이 '공소권 없음'과 서울특별시의 이름으로 치르는 전례없는 장례식이 되는 것에 당혹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렵게 피해사실을 밝히고 문제를 제기한 사람의 마음을 돌보기는커녕 이에 대한 음해와 비난, 2차 가해가 일어나는 것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류 의원도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박 시장의 빈소를 조문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또 고소인을 향해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위로했다.

그는 "벌써부터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 털이'에 가슴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