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떳떳한 죽음인가"…'박원순 서울특별시 기관장(葬) 반대' 靑청원 10만 동의

[the300]

서울특별시 기관장(葬)으로 5일장으로 치러질 예정인 고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를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글에 10만명 넘게 동의했다.

10일 오전 한 청원인은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청원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다. 이 게시글에 동의한 사람은 오후 3시55분 현재 10만명을 넘어섰다.

청원인은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되었지만 그렇다고 그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습니까"라며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 하나요"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세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요.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생전 모습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장 관사 인근 주택 4곳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찍혀 있다. (사진=독자 제공) 2020.07.10. photo@newsis.com

한편 서울시는 10일 서울시청 앞에도 분향소를 따로 마련해 일반시민의 조문도 받을 예정이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이날 오전 9시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고인은 현재 서울대병원에 안치됐다"며 "장례는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기로 했고 5일장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발인은 13일로 예정됐다.

서울특별시장은 정부 의전편람에 분류된 장례절차 중 기관장에 해당한다. 정부 의전편람에는 국가장 외에 공식적인 장례절차로 정부장과 국회장, 기관장 등 3가지로 분류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새벽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박 시장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 A씨는 과거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며 최근 박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