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빈소 찾은 이해찬 "황망·애석" 성추행 의혹 묻자 "예의 아냐"

[the30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아 "친구가 이렇게 황망하게 떠났다는 비보를 듣고 참 애석하기 그지없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박 시장의 빈소를 찾아 "(박 시장은) 저와 1970년대부터 민주화운동을 하면서 40년을 함께해온 오랜 친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우리사회에 무너졌던 시민운동을 일궈내고 서울시 행정을 맡아 10년동안 잘 이끌어왔는데 이렇게 황망하게 떠나고 나니까 애틋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앞으로도 박원순 시장의 뜻과 철학이 잘 살아날 수 있도록 나라와 서울시를 위해 저희가 할 수 있는 일 최대한을 뒷받침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참으로 안타깝다"고 거듭 말했다. 

이 대표는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당 차원의 대응을 묻는 질문에는 "그건 예의가 아니다. 그런 걸 이자리에서 얘기라고 하나. 최소한 가릴 게 있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불쾌한 기색을 드러내고 자리를 떠났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