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사망, 충격에 빠진 여야…정치일정 줄취소

[the300]민주당 박원순계 박홍근 의원 등 서울대병원서 운구차 맞아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앞줄 오른쪽부터), 이학영 의원, 남인순 의원이 10일이 새벽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박원순 서울시장 운구차를 기다리고 있다. 박 시장은 가족의 실종신고 후 7시간 여에 걸친 수색 끝에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2020.7.10/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으로 정치권이 충격에 빠졌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등을 놓고 대치를 이어가던 여야는 일단 정치 일정을 멈추고 고인을 애도하며 향후 파장 등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박 시장 실종 소식이 알려진 지난 9일 밤 늦게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 실종 상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국 최대 현안인 부동산 문제 해결에 정권 차원의 명운을 걸었던 민주당은 10일 오전 7시30분으로 예정됐던 부동산 종합대책 논의를 위한 당정협의를 취소했다.

당초 이번 당정협의에서 정부와 민주당은 부동산 종합대책의 최종안을 확정하고 오전 중 정부 합동 형식으로 그 내용을 발표할 계획이었다.

민주당은 또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와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 김태년 원내대표의 코로나19(COVID19) 백신 개발현황 점검 현장방문 등의 일정을 예고했지만, 상황에 따라 다수 정치 일정을 취소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당 대표 출마 선언 이후 연일 언론 인터뷰를 이어오던 이낙연 의원도 당내 상황을 감안해 이날 인터뷰를 모두 취소했다.

민주당내에서 박 시장과 친분이 두터워 이른바 '박원순계'로 분류된 의원들은 비통함에 휩싸였다. 박홍근, 이학영, 남인순 의원 등은 박 시장의 실종 소식이 전해진 뒤 무사귀환을 바라며 사태를 예의주시했다. 이들은 이날 새벽 박 시장의 사망 소식을 접한 후 시신이 옮겨진 서울대병원에 모여 운구차를 맞았다.

민주당은 무엇보다 박 시장이 전날까지 이해찬 대표와 비공개로 만나 부동산 현안을 논의하고 평소처럼 시정 활동을 이어갔다는 점에서 충격이 더욱 큰 분위기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향후 박 시장의 장례 절차와 정치 일정 등에 대한 내부 논의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미래통합당은 박 시장 사망과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은 내놓지 않고 향후 사태 추이를 지켜보는 분위기다. 통합당은 박 시장의 실종 소식이 알려진 후 사태의 중대성을 감안해 소속 의원들에게 신중한 언행을 당부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 저녁 의원들에게 "여러모로 엄중한 시국"이라며 "모쪼록 우리 의원님들께서는 언행에 유념해 주시기를 각별히 부탁드린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