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통" 박원순 시장에 혼란 빠진 與…대권 구도 변화 불가피

[the300]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된 9일 저녁 서울 성북구 북악산 자락 일대에서 경찰 병력이 야간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2020.7.9/뉴스1

여비서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소식이 알려지면서 여권이 침통한 분위기에 빠져들었다. 예정됐던 주요 일정도 대부분 취소됐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10일로 예정된 부동산대책 당정협의를 취소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 10일 7시30분으로 예정된 당정협의는 취소됐지만 부동산대책 발표는 그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부동산대책은 민주당의 최대 현안 중 하나였다. 발표시기와 대책의 강도를 두고 숱한 논란이 이어질 정도로 민주당이 정부와 함께 심혈을 기울여 준비했다. 이날도 오후에 고위 당정청 협의를 통해 부동산대책의 대략적인 윤곽을 확정했다.

하지만 박 시장의 실종 소식이 전해지면서 다음날 예정된 일정까지 취소했다. 정치권 차원의 당정 협의는 취소하되, 10일 오전으로 예정된 정부의 부동산대책 발표는 예정대로 진행키로 했다. 취소 이유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그만큼 여권의 대선주자 중 한 명으로 꼽혔던 박 시장의 실종은 민주당으로서도 엄중하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며 연일 인터뷰를 이어가던 이낙연 의원조차도 10일 인터뷰를 모두 취소했다.

특히 여권 대권 잠룡 중 하나인 박 시장이 여비서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것으로 알려지자 민주당은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 앞서 여당 소속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대권 주자인 박 시장까지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탓에 향후 미칠 파장을 예의주시 하고 있다. 

박 시장은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승리하며 사상 첫 3선 서울시장이 됐고, 차기 대권을 꿈꿔왔다. 하지만 성추행 의혹에 발목이 잡혔고, 차기 여권 내 대선 판도에도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