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추미애 입장문 사전인지 논란에 주호영 "비선개입, 국정농단"

[the300]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입장문을 사전 인지하고 있었다는 논란에 대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이것이야말로 국정농단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정농단이라는 것은 권한 없는 사람이 국정에 개입하는 것인데 추 장관의 부당한 수사 지휘와 관련 법무부 방침이 사전에 권한이 없는 최 의원에게 전해진 증거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어떻게 엄중해야 할 법무부 내의 논의들이 사전에 최강욱에게 전달됐는지 법무부도 입장을 밝히고 최강욱도 입수경위를 정확히 밝혀야 한다. 인터넷에 떠도는 것을 보고 올렸다고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에 문재인 대통령의 비선 실세가 개입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주 원내대표는 "최강욱, 황희철 이런 분들이 관여해서 추 장관과 협의한 흔적들이 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쫓아내기 위해 추 장관만으로 모자랐는지 옆에서 조언한 비선들이 모두 문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을 향해 "본인은 뒤에 있으면서 이런 사람들을 내세워 윤 총장을 내쫓으려고 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을 금할 수가 없다"고 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는 "추 장관과 윤 총장 등 모든 관계된 사람이 나와서 국민께 소상히 밝혀야 하는데 더불어민주당이 법제사법위원회 소집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조기에 제대로 밝히지 않으면 이것 자체가 또다른 국정농단으로 이 정권의 커다란 짐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최 대표는 이날 오전 추 장관의 입장문 가안을 페이스북에 올린 경위에 대해 "귀가하는 과정에 SNS에 언뜻 올라온 다른 분의 글을 복사해 잠깐 옮겨적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법무부는 "알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내용 일부가 국회의원의 페이스북에 실린 사실이 있다"며 "글이 게재된 경위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사진=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