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오늘 오후 9시 코로나19 대응 화상회의…전 재외공관장 참석

[the300]

외교부가 9일 오후 9시부터 2시간 동안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주재하고 전 재외공관장이 참석하는 코로나19 대응 화상회의를 연다.

이번 회의에는 강 장관과 조세영 1차관, 이태호 2차관과 실·국장들, 대사와 총영사, 분관장, 출장소장 등 총 186명의 재외공관장이 참여한다.

회의는 정세균 국무총리 영상메시지를 시작으로, 강 장관의 인사말, 코로나19 관련 상황 및 분야별(재외국민보호, 외국인 출입국 정책, 기업인 입국 지원 등 경제 분야, 인도적 지원 등 국제협력) 대응 방향에 대한 본부 발표, 공관 대응 현황에 대한 공관장 발표 및 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제개발협력위원회에 참석자들과 인사하며 들어서고 있다. 2020.07.08. kmx1105@newsis.com


외교부 전체 차원에서 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 상황을 공유하고 이에 대한 대응 강화 방안도 논의된다.

외교부는 코로나 상황 직후부터 지역별주제별로 본부-공관 간 소규모 화상회의를 총 21회 열었다.

이번 회의를 통해 재외국민 보호, 우리 기업 지원, K-방역 성과 홍보 및 관련 국제협력을 선도해 나가기 위한 외교부 본부-공관 간 대응체계가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외교부는 기대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