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한미워킹그룹, 사전통제장치로 작동…역할재조정 필요"

[the300]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7.8/사진=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한미워킹그룹과 관련 "역할과 기능의 재조정을 검토할 때"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미워킹그룹은 그간 긍정적 역할도 해왔으나 남북교류사업의 사전 통제 장치로 작동된 부분도 있어 비판을 받고 있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미워킹그룹은 남북교류 억제제가 아닌 촉진제가 돼야 한다"며 "북미관계 교착 상태를 타개하고 대화 모멘텀을 만들기 위해 남북대화와 교류가 필수적이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방한한) 이번 기회에 한미워킹그룹이 본래 취지대로 대북문제에 대한 원스톱 창구 역할을 수행하며 한미동맹을 한 차원 발전시킬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