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검사로 입국절차 지연된 美비건, 강경화에 "한국 질병관리본부 훌륭"

[the300]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나 "한국 질병관리본부가 훌륭히 일했고 우리 모두 건강하게 이곳에 왔다"고 말했다.

비건 부장관은 외국 고위급 인사로서 신속 입국 혜택을 적용 받을 것으로 알려졌지만 도착 직후 예정에 없던 코로나19 검사를 받느라 입국 절차가 지연된 바 있다. 이에 대해 비건 부장관은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no problem)"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0.07.08. photo@newsis.com

비건 부장관은 이날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강 장관을 만나 "모든 것이 복잡한 가운데서도 한국 정부가 안전한 입국 관련 세부 사항을 협조적으로 수행해줬다"며 "우리 역시도 안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비건 부장관에게 "이번 방문이 최대한 안전할 수 있도록 우리는 모든 것을 다 했다"며 "검사받기 위해 추가로 주의해준 것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검사 절차를 받은 것으로 아는데 매우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