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그린벨트' 서울시와 수차례 협의, 朴시장 생각 확고하다면…"

[the300]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내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서울시와 ‘그린벨트’ 해제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같은 방안에 대해 수차례 불가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직후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서울시와 협의 중인 주택 공급 방안 중 그린벨트 해제 건이 포함되는지 묻자 “그 문제는 이미 여러차례 협의했다”며 “지금까지 결과가 협의 결과”라고 밝혔다.

민주당이 주택 공급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일부 지역의 그린벨트 해제를 제안했으나 서울시 반대에 부딪히는 상황으로 풀이된다. 박원순 시장은 그린벨트는 해제해선 안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 시장은 이달 6일 서울시청 태평양홀에서 열린 민선 7시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서울시의 기본 철학에 해당하는 그린벨트 (해제)는 안된다”며 “그린벨트는 미래 세대를 위해 남겨야 할 보물 같은 곳”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박원순 시장의 생각이 확고하다면 다른 문제도 함께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공시설물 지방 이전 및 유휴부지 활용이 대안으로 떠오른다. 이 의원은 “유휴부지를 잘 활용해서 주택부지를 늘리는 방안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도권의 경우 주택 공급이 부족하지 않지만 서울시내는 부족한 상황”이라며 “공급을 제약하는 규제를 좀 더 완화하는 방안도 서울시와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