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500명 영남 연수행사 연기…"방역 최우선"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산업일자리특위 제1차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2020.7.7/뉴스1

미래통합당이 대구에서 열기로 했던 대규모 지방의원 연수행사를 전격 순연키로 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재확산 조짐을 보이는데 실내에서 많은 사람들이 참석하는 행사를 여는 게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일정을 미뤘다. 

7일 통합당에 따르면 오는 8일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예정된 '전국 지방의원 2차 연수'는 열리지 않는다.

통합당 관계자는 "전염력이 매우 강한 변종 바이러스가 보고되는 등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행사를 순연한 것"이라며 "날짜를 정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당초 이날 행사에는 김종인 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를 비롯해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 광역·기초의원 등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밀폐된 공간에서 장시간(3시간 가량) 연수를 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적잖았다. 당 안팎에서는 자칫 행사에서 확진자라도 발생한다면 국민적 비난이 쏟아질 수밖에 없다는 우려도 나왔다.

통합당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행사를 진행한다는 입장이었지만 결국 안전을 위해 행사를 미루기로 결정했다.


목록